'홈시어터'가 뭐길래 통장이 축나지?

처음에는 아주 쉽게 생각하게 됩니다. '뭐 일단 DVD 플레이어만 사지'라는 마음은 일견 순수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하지만 그 다음부터 일어나는 일은 그리 쉽지도, 순수하지도 않을 수 있습니다.


벌써 몇 달 전의 일이라 정확히 언제인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저도 큰 맘 먹고 DVD 플레이어를 샀습니다. 일단 PC에 설치해놓은 DVD-ROM을 흐리고 어두운 화면으로 어색하게 보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고, 30여만 원을 투자해서 보고픈 영화를 편하게 볼 욕심이었지요.


그리고 그 욕심은 다른 욕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타이틀을 몇 개 사서 틀어보니 재미도 있고, 다른 타이틀도 사고 싶어져 걸핏하면 주요 DVD 타이틀 사이트나 오프라인 상의 테크노마트를 기웃거리게 되었습니다.


견물생심이라고 사고픈 타이틀을 하나둘 사모으면서 개당 2만 원을 넘는 DVD가 집에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타이틀 수집과는 다른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바로 디스플레이. 기존의 14인치 TV를 잘 보고 있었는데 큰 화면에 대한 욕구가 야금야금 마음속에서 자라나고 있었습니다. 결국 유혹을 뿌리치지 못해 14인치를 거실에서 들어내고 29인치 TV를 덜컥 들여놓았습니다.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외쳤습니다. 이른바 '홈시어터'(Home Theater)를 꾸미기 위해 뿌린 돈이 이제는 꽤 되었기 때문이죠.


그리고 시간이 흘렀습니다. 계속 타이틀은 쌓여만 가는데, 이제는 눈이 어느 정도 만족을 얻으니 귀가 보채기 시작하더군요. 남들은 5.1채널로 총알이 뒤에서 지나갈 때 오싹하다던데 저는 총알이 지나가도 별다른 감흥이 없었습니다. 아무런 오디오 장치가 없었기 때문이지요.


귀를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취한 조치는 기존에 집에 있던 오디오의 활용이었습니다. 예전에 30만 원 주고 구입한 미니컴퍼넌트를 DVD 플레이어와 TV에 연결하려는 가당치도 않은 생각으로 이리 꼽고 저리 꼽는 무작정식 연결을 시도했습니다. 한참 만에 소리가 제대로 나오기 시작하자 저는 제 귀를 의심했습니다.


'오 신이시여, 이게 바로 원래 DVD 영화속의 사운드였단 말입니까?' TV에 내장된 오디오장치로 듣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소리가 DVD 영화속에서 울려 나오자 감동의 물결이 흘렀습니다. 그러나 물결이 계속 흐른 것은 아닙니다. 홈 씨어터를 포함한 대다수의 기계와 관련된 취미를 가지는 사람들의 특징은 감동이 오래가지 못하고 귀와 눈이 얇아진다는 특징을 지니기 때문이지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자 독립된 미니컴퍼넌트의 소리도 그저 평범하게 들렸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도약의 기회가 온 것은 본가에 들렸을 때. 제 방에서 개점휴업상태에 있던 톨보이형 스피커 1조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대학 때 구입한 아남오디오의 스피커로 크기가 꽤 되고 소리도 짱짱한 놈이었는데 까맣게 잊혀져 가고 있었지요. 두개의 스피커를 업어서 집으로 나르면서 '이게 웬 횡재냐'를 외쳤습니다.


새로운 스피커(사이즈면에서는 기존 스피커의 7~8배 이상)를 설치하자 이제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환희의 음의 세계가 펼쳐졌습니다. 콘서트의 생생한 현장감이 물결치고, 영화 속에 흐르는 배경음악이 가슴에 메아리치며 액션장면에서는 솥뚜껑 보고 놀란 자라만큼 폭발적인 사운드에 후련함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국 2채널 스피커. 나름의 불만이 쌓여가기 시작했습니다. 한편으로는 '그래 이만하면 됐어. 취미생활인데 목숨 걸 필요 있나?'라고 되뇌며 자제를 외쳤습니다. 그런데 목숨이랑 홈시어터는 아무런 상관이 없기 때문에 소위 업글병(업그레이드하려고 하는 병적인 욕구)이 도졌습니다. 이제는 5채널을 들어봐야 직성이 풀리겠다는 욕구에 넘어가 드디어 앰프를 샀습니다. 아직은 배달이 오지 않았기 때문에 뭐라 말할 수는 없지만, 그래도 기존의 톨보이형 스피커 2개, 그 이전에 쓰던 미니컴퍼넌트용 스피커 2개, 그리고 오늘 드디어 중고로 매입한 센터스피커를 합치면 그럭저럭 5개의 스피커를 서로 합칠 날이 온 것입니다.


하지만 그러는 와중에 여유자금은 모두 날아가 버리고 이제는 어찌 버티나 걱정이 앞섭니다. DVD 본다고 배가 부른 것도 아니고 더 낳은 소리 들었다고 갑자기 돈이 들어오는 것도 아닌데......


그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스스로를 속여왔으면서도, 이제는 우퍼를 사서 5.1채널을 만들고 싶어집니다. 어떻게 도망갈 길이 있을까요?


“지나친 흡연과 음주는 건강을 해칩니다.”(왜냐하면 중독성이 있으니까요)

“지나친 홈시어터 업글병은 통장을 해칩니다.”(왜냐하면 눈과 귀가 멀어 아무 생각이 없어지니까요)



Copyright 1999-20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