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하루 방문자 1000명의 명암

블로그 방문객이 하루 1000명에 육박할 정도로 인기가 많으면 정말 운영에 많은 어려움이 생길까?

평소에 만화를 보기위해 방문하는 원사운드님 블로그에 재미있는 내용이 있었다.

긴말 필요없고 하루에 천명 오는 블로그 운영해봐! 사람들 찌질찌질 오는 자기 블로그는 멀쩡한 것 같지!! 천명오면 다 까인다 이말이야!! 으흐흐흑흑 흐그그흑

원사운드

블로그가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방문자가 별로 오지 않을 때는 태클거는 사람이 없는 관계로 자신의 글에 대해 별 문제가 없다고 느끼기 마련이지만, 방문자가 와글와글 (최소 하루 1000명) 많게 되면 자신의 글에 조그마한 약점이라도 있을 경우 이리저리 공격 당할 수 있다라는 현실이다라는 포스팅.

길을 걸어가도 이상한 사람이 있기 마련인데 하물며 어느 정도 익명성이 있는 블로그에서 태클거는 사람이 없는게 오히려 신기할 지도 모르겠다. 문제는 얼마나 자주, 심각한 수준에서 그런 태클이 들어오는가이다.

덧글의 내용이 직간접 광고의 내용이거나 자신의 블로그를 홍보하려는 것이라면 지우는데 큰 어려움은 없다. 또 덧글의 내용이 황당한 수준의 근거없는 비난, 비방도 쉽게 지울 수 있다. 힘든 부분은 만약 덧글의 내용이 자신의 블로그 포스팅에 대해 적절한 비판을 했는데 딱히 뭐라고 설명하기는 힘들지만 자신의 블로그에 그대로 놔두기에는 껄끄러운 경우가 아닐까.

최근에 다른 블로그를 좀 돌아다녀보니 방문자가 많은 블로그 운영자는 아예 공지사항에 덧글이나 트랙백을 지우는 기준을 명시해 놓고 있었다. 민노씨.네가 하나의 예로 아주 자세하게 자신의 정책을 표시하고 있는데 참고할 부분이 많다.

텍스트큐브 사용자의 경우 대다수가 매우 우호적이고 예의를 차리는 편이라 이상한 일은 일어나지 않았지만 만약 블로그 사용자가 계속 늘어 이상한 사람들이 들어와서 태클을 걸면 매우 피곤할 것 같다.

물론 하루방문자 1000명을 달성해서 성취감을 느끼는 분이 다수라고 본다. 다행인지 불행이지 나는 하루 방문자 평균이 200명이라 위에 언급한 부분은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잘 못 느끼고 있다. ^^